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태원클라쓰 1회 드라마 vs 웹툰 같이보기!!

인기리에 방영된 이태원클라쓰 드라마를 웹툰으로 따라가 본다. ^^; 

 

전학 5분 만에 같은 반 친구를 괴롭히는 놈에게 주먹을 날린 박새로이(박서준). 하필, 아버지(손현주)의 회사 ‘장대희’(유재명) 회장의 장남 ‘장근원’(안보현)이었다. ‘소신 있게 살자’라는 아버지의 가르침에 따라 새로이는 퇴학. 아버지는 퇴사. 힘없는 자가 휘두르는 소신엔 더 큰 대가가 따르는 걸까...? 전부 끝난 줄 알았던 부자에게 돌이킬 수 없는 일이 벌어진다.

 


드라마 1회의 내용이 웹툰에서는 1회~4회까지의 내용이 다뤄졌다.


 

다음은 JTBC 프로그램 정보에 올려져 있는 내용!!

“원하는 것만 하며 살 수 있냐?”, “혼자 사는 세상이냐?”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말. 많은 사람들이 이런 타인의 말에 길들여져 자신의 가치관을 ‘현실’이라는 ‘장벽’에 맞춰 타협하며 살아가고 있다. 누구도 비난할 수 없다. 정해진 틀 안에 자신을 맞추는 것이 어른스럽고, 사회생활을 잘한다고 여겨지고 있는 현시대이기에. 없는 자의 소신은 이득 없이 고집이고 객기가 되는 세상. 하지만 그렇게 타인과 세상에 맞춰가는 삶이 정말 잘 사는 삶일까? 누구를 위한 삶인가? 삶에서 제일 소중한 것은 자기 자신이어야 하지 않을까? 당신의 삶에 당신은 있는가? 여기 고집, 객기로 똘똘 뭉친 사회 부적응자 한 놈이 있다.

 

박새로이.

 

이 남자는 무릎 한 번을 꿇지 못해서 고등학교 중퇴, 전과자가 되었다. 재벌의 갑질로 인해 꿈, 가족 모두를 잃고 끝없는 나락 속에서 우연히 걷게 된 이태원 거리. 다양한 인종, 느낌 있는 이국적인 건축물, 자유로운 사람들, 각국의 맛있는 요리들. 세계가 압축된 듯한 이태원에서 자유를 느낀 그는, 다시금 희망을 품고 반해버린 이곳 이태원 골목에서 뜻이 맞는 동료들과 창업을 시작한다.

 

“소신에 대가가 없는 그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주인공 박새로이는 타협하지 않는다.

 

자유를 쫓는 힘없는 자의 소신, 필연 같이 찾아오는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관철 시키며 원하는 바를 이루려 한다.

그는 머리가 똑똑하지도, 특출한 재능이 있지도 않다. 그저 단단할 뿐. 그런 보통사람인 새로이의 거침없는 행보는 많은 사람들에게, 한때는 그와 같은 삶을 살았으나 현실에 타협했을, 또는 그 험난한 길을 걷고 있을 많은 시청자로 하여금, 카타르시스와 강한 자극을 줄 것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